성인자가검진

조기정신증

필수입력사항

이름*
연락처* - -
성별* 남성여성
나이* 10대 미만10대 이상20대 이상30대 이상40대 이상50대 이상65대 이상
지역*

개인정보수집이용 동의

용인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지역주민들의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의 재활・사회복귀를 위한 공공정신 건강복지서비스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의거하여 정신건강 서비스 제공과 관련한 귀하의 개인정보를 아래와 같이 수집・이용 하고자 하오니, 충분히 읽어 보신 후, 동의 여부를 확인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개인정보 수집·이용목적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개인정보보유·이용기간
정신질환의 예방 및 조기발견, 정신건강과
관련한 상담 제공, 정신질환의 재활 및
사회복귀를 촉진하기 위한 서비스 안내 및
사례관리 제공, 서비스 이용자의 개인 식별 및
서비스 이용에 따른 관리
성명, 연령, 성별, 연락처, 거주지역 정보제공자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대해
동의한 날로부터 10년간 보관되며,
불필요하게 되었을 경우 파기

귀하는 위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다만 동의를 거부할 경우 상담 및 서비스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위의 내용에 동의합니다.
  • 01

    본인에게 질문의 내용이 최근 4주 내에 해당되면 절대적으로 매우 그렇다, 상당히 그렇다, 약간 그렇다 중에서 답을 하여주시고,
    4주 이상 동안 결코 그런 적이 없으시면 전혀 그렇지 않음에 답하여 주십시오.

  • 02

    복용중인 약이나 술의 영향이 아닌 실제 당신의 현재 또는 최근 상태에 맞는지 판단하여 답해 주십시오.

  • 03

    경험에 맞지 않더라도 빈칸 없이 모두 채워주시기 바랍니다.

최근 4주 동안 나는 전혀 그렇지
않다
약간 그렇다 상당히 그렇다 매우 그렇다
1. 주변에 일어나는 일을 확실하고 명료하게 이해하기가 어렵다.
2. 가끔 내 청력이 민감해지면서 보통 소리들이 매우 크고 날카롭게 들릴 때가 있다.
3. 나는 가끔 다른 사람들에게는 안 보이는 어떤 것들을 눈으로 볼 수 있다.
4. 그럴 리가 없는데 가끔 어떤 사건이나 방송들이 나와 연관이 있는 것 같다.
5. 사람들이 말을 길게 하면 말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렵다.
6. 뭔가를 분명히 들었는데도 내가 혹시 상상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가끔 든다.
7. 테이블이나 의자 같은 평범한 물체가 가끔 이상하게 보일 때가 있다.
8. 가끔 나에 대한 음모(모함)가 있다는 느낌이 든다.
9. 나는 가끔 다른 사람들에 대한 못된 평을 한다.
10. 나는 종종 매우 평범한 말의 의미를 곰곰이 생각해야한다.
11. 때때로 내 생각, 감정 또는 행동이 다른 존재에 의해 지배되어지는 것 같다.
12. 때때로 내가 움직일 때 내 사지를 제대로 느낄 수 없다.
13. 내 생각을 누가 지켜보는 것 같다.
14. 텔레비전을 볼 때 화면과 대화를 따라가면서 동시에 줄거리를 이해하기 어렵다.
15. 종종 나는 나도 모르게 어떤 소리들을 목소리로 여긴다.
16. 가끔 내 몸의 일부가 실제 크기보다 작게 보인다.
17. 주변의 물건들이 어떤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처럼 놓여져 있을 때가 있다.
18. 나는 때때로 약간 나쁜 마음을 먹을 때가 있다.
19. 평범한 말들이 가끔 특별하고 이상한 의미를 가질 때가 있다.
20. 가끔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나 영적 존재(신, 천사, 악마)의 목소리를 내면적으로 들을 때가 있다.
21. 작은 부분이 전체보다 더 두드러지게 보일 때가 있다. (손에서 손가락이 두드러지게 보임)
22. 다른 사람은 인식할 수 없는 특별한 사인이 내게 은밀히 전달될 때가 있다.
23. 어쩌다가 내가 거짓말을 하게 되는 때가 있다.
24. 나의 습관 중 많은 것들을 잊어버렸다.
25. 내 내면의 목소리를 마치 다른 사람이 내게 이야기하듯이 뚜렷이 들을 때가 있다.
26. 잠시 동안 내 신체가 변형되는 느낌을 가졌다.
27. 종종 내 주변에 뭔가 이상하고 심상치 않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는 느낌을 갖는다.
28. 때로 나는 당장 해야 할 어떤 일들을 미룬다.
29. 가끔 내가 만난 사람들을 나중에야 내가 잘 알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30. 때로는 다른 사람이 내 생각을 빼앗아가는 것 같다.
31. 주변 사람들이 바쁘거나 말을 하면 나는 이미 내 내면의 평정을 종종 잃어버린다.
32. 어떤 사람들은 내 생각을 특별한 방식으로 읽을 수 있다.
33. 어떤 일들이 내 생각대로 되지 않으면 나는 가끔 기분이 나빠진다.
34. 내가 대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내 생각을 반영하는 것은 무척이나 힘들다.
35. 흔하고 친숙한 소리들이 가끔은 이상한 방식으로 변해서 들린다.
36. 어떤 특수한 상황에서 나는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읽을 수 있다.(텔레파시를 통해)
37. 나는 이미 어떤 의미 있는 폭로가 시작되고 있음을 느낀다.
38. 사람들이 내게 말을 할 때 나는 그 말의 의미를 정확히 파악하는데 종종 어려움이 있다.
39. 가끔 나는 기억상실이 있는데 그 순간에 내 주변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른다.
40. 나는 모든 질문들을 가능한 한 정확하게 대답하였다.

- 출처 : Mass 등(2000) / 권준수 등(2006)